국가지식DB 한국가사문학

통합검색

검색

옛한자 입력도우미

옛글자 입력도우미

해제본
현재: 10건 / 전체: 101
이전목록
가사소리
작자 :
미상
구분 :
전적
집정보 :
가사소리
이 작품은 『가사소리』라는 이름의 전적에 수록된 가사이나 사실 정확한 제목은 알 수 없다. 함께 수록된 다른 작품들은 별도의 제목이 기록되어 있지만 유독 이 작품만은 그렇지 않기 때문이다. 작품의 창작 시기는 분명히 알 수 없지만 전체적인 내용을 분석해봤을 때 삼정(三政)이 문란하였던 순조(純祖)조부터 헌종(憲宗)년간의 작품으로 보인다. 작품에 ‘대전통편(大典通編)’이란 말이 있는 것으로 보아 정조(正祖) 9년(1785년) 이전으로 거슬러 올라갈 수 없을 듯하다. 작품의 내용을 분석해보면 이 가사는 <향산별곡>의 이본이라고 볼 수 있다. <향산별곡>은 두 가지 계열의 이본이 있는데 하나는 묘향산을 유람하고 쓴 기행가사 계열(<향산별곡 1>이고, 다른 하나는 삼정(三政)의 문란과 과거제도의 타락상을 비판한 현실비판가사 계열(<향산별곡 2>)이다. 본 가사는 현실비판가사 계열에 속한다. <향산별곡 2>는 서두에 임병양란(壬丙兩亂)을 회고하는 내용이 있는데 본 가사에는 그 부분이 일부 누락되어 있다. 이후의 내용은 거의 동일하다. 화자는 백성의 중요성, 조정 대신의 무능, 목민관의 부정부패, 수령들의 탐학, 아전들의 악행을 통탄하며 비판하고, 삼정(三政)의 전 영역에 걸친 폐단을 고발하고 있다. 또한 환곡분급(還穀分給)의 과정, 삼사월 농번기의 군역사(軍役事) 등 농민의 피폐상도 가감 없이 전달하였다. 작품 후반부에는 과거제도의 부조리한 모습을 비판하였는데 경향간(京鄕間)의 구별을 신랄하게 비판한 점으로 보아 작자 역시 이러한 폐단으로 피해를 본 향촌의 하층 사족이 아닐까 생각된다. 19세기 향촌사회의 백성들이 부담하고 있었던 총체적인 문제점을 고발하면서 상층의 위정자들을 비판한 가사로 현실비판 의식이 잘 녹아있는 작품이라고 할 수 있다.
가사애부가(가부가)
작자 :
미상
구분 :
두루마리
집정보 :
가사애부가(가부가)
<가사애부가>는 두루마리에 필사된 한글가사로 작자와 창작연대를 알 수 없는 작품이다. 화자는 며느리를 맞게 된 기쁨과 당부를 노래했는데 이와 유사한 내용의 작품으로 필사본 <애부가>가 있다. 이 가사는 자식이 좋은 배우자를 만나길 바라는 소망과 그런 며느리를 맞게 된 과정, 그리고 며느리에 대한 당부를 담은 노래로 경주 지역에 사는 작자에 의해 창작된 것으로 추정된다. 경주 강동면에 있는 양동마을은 월성 손씨(경주 손씨)의 집성촌으로 유명한데 작자는 작품에서 이들 가문의 내력을 읊으며 그 집의 딸을 며느리로 맞고 있기 때문이다. 화자는 월성 손씨의 시조(始祖)인 손경원(孫敬源)의 증손 계성군(鷄城君)을 비롯해 계성군의 아들 양민공(襄敏公), 양민공의 아들 경절공(景節公) 등의 명성을 언급하며 명문가와 혼사를 맺게 된 기쁨을 노래하고 있다. 또한 며느리를 아끼고 사랑하는 시어머니의 마음과 창성한 가문을 위해서는 어진 자부가 되어야 한다는 이야기 또한 빼놓지 않았다.
가야희인곡
작자 :
미상
구분 :
두루마리
집정보 :
가야희인곡
<가야해인곡>은 작자 및 제작연대 미상의 규방가사 작품이다. 두루마리에 순국문 표기로 이 작품만이 필사되어 있으며, 원전의 크기는 465*27cm이다. 이 작품은 오랫동안 계획했던 성주(星州) 가야산(伽倻山) 해인사(海印寺)를 유람한 내용을 쓴 것이므로 기행가사로도 볼 수 있다. 규방에서 오랜 세월동안 내조하며 살았던 작자는 자식을 다 키워 출가시키고 한가해지자 친구들과 가야산 해인사로 유람을 떠난다. 가야산이 있는 성주읍에 이르러서는 시댁(媤宅) 세조(世祖)의 춘추제향(春秋祭享)을 언급하고 있고, 윤동(倫洞)에서는 친척들과 옛 친구를 만나 여러 날을 머물렀다는 기록이 있는 것으로 보아 작자는 원래 성주 지역 출신이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처음 여섯으로 출발했던 여행 인원은 성주에서 오랜만에 만난 친구들이 합세하여 열한 명으로 늘어나고 본격적인 유람이 시작된다. 작품 중반은 기행가사답게 가야산 홍류동(紅流洞)의 아름다운 경치에 대한 찬사가 주를 이루는데, 그 가운데서도 가야산에 은거했던 신라 문인 최치원의 자취를 더듬으며 인생무상의 소회를 풀어낸다. 작품의 후반부에서는 해인사에 도착한 뒤 그 곳에서 느낀 감흥을 서술하고 있다. 이색적인 점은 승녀(僧女)들을 바라보는 작자의 시선이다. 작자는 여승의 아름다운 용모를 안타까워하며, 결혼하여 아들딸을 기르기를 권유하고, 그것이 사람이 지켜야 하는 윤기(倫紀)라고 설파한다. 남편을 내조하면서 자식들을 잘 길러낸 규방 아녀자로서의 자부심을 은연중에 드러낸 것으로도 볼 수 있겠다. 작품에 중국 고사와 문인(文人), 시문(詩文)들이 자주 인용되고 있는 것으로 미뤄 볼 때, 작자는 상당 수준의 소양(素養)을 갖추고 있었던 인물임을 알 수 있다.
가훈가
작자 :
미상
구분 :
전적
집정보 :
슈절자탄가
<가훈가(家訓歌)>는 임인(壬寅)년에 지어진 작품으로 작자는 미상이다. 한 집안의 조상이나 어른이 자손들에게 일러 주는 가르침으로 한 집안의 전통적 도덕관으로 삼는다고 하는 가훈가사작품이다. 이 작품은 모두 7쪽으로 되어 있고, 위에서 아래로 죽 이어 쓴 줄글 종서(縱書)의 형태이다. 한 쪽에 위부분 중간부분 아랫부분의 세 부분으로 나누어져 줄글로 되어 있다. 앞 쪽은 정연하게 10줄씩 순국문으로 필사되었으나, 두 번째 쪽부터는 12줄씩 필사되어 있다. 4음보 1행으로 전체 113행의 분량으로 구성되어 있다. 율격은 대체로 3 · 4와 4 · 4조가 주조를 이루고 있다. 창작시기는 “임인졍월 초오일 소위가부 즁화기 객창축잠작”이라는 내용을 고려해 보면 임인(壬寅)년인 1842년이나 1902년으로 추정된다. 이 작품의 내용을 보면, 사람이 마땅히 갖추어야 할 네 가지 성품으로 어질고, 의롭고, 예의 바르고, 지혜로움을 이른다고한 인의예지(仁義禮智)와 유교의 도덕에서 기본이 되는 세 가지의 강령과 지켜야 할 다섯 가지의 도리인 삼강오륜(三綱五倫)으로 길을 닦아 행세한다고 말하고 있다. 또 첩첩이 서린 말은 굽이굽이 다 못하니 마음 편하게 생각하면 백병, 즉 온갖 병이 물러간다고 피력하고 있다.
간양되소가
작자 :
강명희
구분 :
두루마리
집정보 :
간양되소가
<간양되소가>는 “정구정목 오십분 얼반지 강명히 난서적”이라는 내용을 고려해 보면 작자는 ‘강명희’로 볼 수 있다. 그리고 창작시기는 “게유삼월 십오일 판시 북구상강”이라는 내용으로 볼 때 계유(癸酉)년인 1873년이나 1933년으로 추정된다. 이 작품은 두루마리 형식으로 되어 있는 규방가사 작품이다. 순국문으로 된 필사본이며, 현재 ‘담양가사문학관’에 소장되어 있다. 2음보 1행으로 전체 270행의 분량으로 구성되어 있다. 각 쪽에는 윗부분과 아랫부분으로 나누어 필사되어 있다. 율격은 대체로 4 · 4조로 이루어져 있다. 이 작품의 내용은 “한가장을 둘이밋고 재초부도 수절이요”, “좁은가삼 헤여질듯 설환하면 용열하고 남은창자 처질 듯 참노라이 늑난고나”, “써근심장 일반이요”, “시모구박 은근담소 본심으로 시집사리 고생된다”, “잘못한다 훙게하면 정지되문 밀어치고 발연변색 앙성하야 솟두방을 둘여치며”, “생몸살로 드러누어 자식불너 말하자니 단잠자기 일수이라”라는 대목에서 조선시대 여성상인 과부 재가 금지와 가족제도, 혼인제도 등의 유교사상이 나타난다. 즉, 조선시대 부녀자들이 참고 인내하며 살아야 하는 그들의 심정이 드러나고 있다.
감별곡
작자 :
미상
구분 :
두루마리
집정보 :
감별곡
<감별곡>의 내용은 평양의 한 여인이 가을밤 바람소리에 상상몽을 깨고 임을 그리워하는 이별의 노래이자 상사의 노래이다. 소슬한 가을 밤 전전반측 잠 못 이루며 임에 대한 그리움을 서술해 간다. 지난날을 회고도 하고 다른 사람들처럼 아들 딸 낳고 행복을 누리고 싶은 마음도 가슴속으로 바란다. 끝내 이루지 못함을 알고 심지어 인간들 사이에 이별을 안겨준 부처님까지 원망한다. 마음을 진정하기 위해서 능라도나 을미대를 오르며 심사를 달래도 보나 임에 대한 그리움을 누를 길이 없다. 주인공은 작품의 말미에서 임과 함께 만단정회를 잠시 꿈속에서 나누던 중 무정하게 들려오는 피리소리에 잠을 깨고 한스러워하는 정황으로 노래가 끝나는 이별가이자 임을 그리는 상사의 가사이다. 임을 떠나보내고 홀로 지내는 여인의 심정을 잘 노래한 가사이며, 이 가사는 "어제밤바람소래금성이완연하다"로 시작되는 가사이다.
갑지녹이라
작자 :
미상
구분 :
전적
집정보 :
행실녹(실녹)
󰡔실녹󰡕이라는 표제(表題)와 함께 ‘갑술년 춘삼월 용궁면 무티실 이씨(李氏宅)’이라는 필사본의 표지에 작자와 필사(筆寫) 시기에 대한 단서가 제공되고 있으며, <어와 따님요>의 말미에 “갑술 삼월초”라는 제작 년대와 실제의 작자로 보이는 “이만의”와 “이소재”라는 인명이 나타나고 있다. 필사본 󰡔행실록󰡕에는 <당산조선가>, <어와따님요>, <갑진녹이라>, <우미인가라> 등 4편의 가사가 실려있는데, <당산조선가>와 <어와따님요>는 그 시대의 여식(女息)으로서 갖추어야 할 행실과 덕목을 노래한 규방가사이다. <갑진록이라>는 임진왜란 이후 13년째인 갑진년(1604)에 사명당(四溟堂)이 일본에 건너가 왜왕을 항복시키고 임진년의 원수를 갚고 돌아왔다는 내용의 우국가사로 보이는 작품이다. 그리고 <우미인가라>는 초패왕(楚覇王) 항우(項羽)가 한(漢)나라 고조(高祖) 유방(劉邦)과의 해하성(垓下城) 전투에서 패하고 사면초가의 막다른 상황에 이르러 그가 사랑했던 연인 우미인(虞美人)과 이별하는 내용을 노래한 여성가사이다. <당산조선가>는 남녀가 유별했던 시대에 특히 결혼한 이후 친가(親家) 방문이나 벗들과의 만남이 자유롭지 못했던 여인들의 입장을 한탄하는 것으로 시작하여 마침내 갑술년(甲戌年) 정월(正月) 이 소망을 이루는 즐거움을 노래하고 있다. <어와따님요> 역시 전반부에서는 여자의 본분을 충분히 익힌 다음 시집가서는 시부모 봉양 및 효우현심을 잘하여 며느리로서의 소임을 다하라는 친정어머니의 당부에 이어 후반부에서는 갑술년 정월 모처럼 친가를 방문하여 여러 친지 가족들과의 소풍 및 윷놀이로 회포를 푸는데 이어 다시 시댁에 돌아가서는 남의 칭찬을 한 몸에 받을 수 있도록 하라는 어머니의 각별한 당부로 끝을 맺고 있다. <갑진록이라>는 조선 중기의 승려로서 승병을 이끌고 왜군과 싸워 혁혁한 전공을 세운 사명당(四溟堂)의 이야기를 그려놓은 것인데, 특히 그가 임진왜란 이후 13년째인 갑진년(1604)에 일본 사신으로 건너가 왜왕의 항복을 받고 돌아왔다는 사실을 드러내고 있다. <우미인가라>는 무인년(戊寅年)에 지어진 작품으로 초패왕(楚覇王) 항우(項羽)가 해하성(垓下城) 전투에서 한(漢)의 유방(劉邦)에게 패하고 난 다음 자신의 운명을 탄식하는 동시에 사랑했던 우미인(虞美人)과 이별하는 내용을 노래하고 있다.
개명공산가(開明共産歌)
작자 :
미상
구분 :
전적
집정보 :
개명공산가(開明共産歌)
" <개명공산가(開明共産歌)>는 경상북도 상주군에 소재한 동학교당(東學敎堂)에서 1932년 간행한 동학가사로 『용담유사(龍潭遺辭)』 권21에 수록되어 있다. 1(冊) 21장(張)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저작 겸 발행자는 김주희(金周熙)로 되어 있다. 동학교당에서 간행한 동학가사는 원칙적으로 국한문본과 순한글본이 함께 제작된 것으로 보이는데, <개명공산가> 역시 2종이 함께 전한다. 상주 동학교당은 최제우(崔濟愚) 동학사상(東學思想)의 도통(都統)을 이어 새로이 동학교(同學敎)를 창시한 김주희가 1915년 건립한 동학교의 본부인데, 여기에서는 동학의 기본 경전이라 할 수 있는 『동경대전(東經大全)』과 『용담유사(龍潭遺辭)』 외에도 많은 동학가사를 목판본으로 간행하였다. 교당 설립 초기에는 경전을 중심으로 간행하다가 1920년대 말부터는 가사가 중심이 되었는데 1910년부터 1951년까지 경전 16종, 국한문가사 36종, 순한글가사 39종 등 총 91종이나 되는 방대한 양의 서적을 간행하였다. 동학교의 신앙대상은 ‘천(天)’, ‘천주(天主)’, ‘하님’이다. 이 작품에서도 하님은 천지만물과 인간을 제조하여 그 부모가 되는 절대적인 존재로 파악하고 있으며, 따라서 하님을 공경하는 것이 지극히 중요하다고 주장한다. 작품의 제목이 <개명공산가>이므로 전하고자 하는 요점은 ‘개명(開明)’과 ‘공산(共産)’이라고 할 수 있다. 작품 속에서 등장하는 ‘개명’과 ‘공산’이란 단어는 일반적인 사전적 의미와는 다른 뜻으로 사용되고 있으나, 그 명확한 개념규정은 나타나고 있지 않다. 다만 경천순천(敬天順天)하여 계천립극(繼天立極)한 여러 성인(聖人)들을 본받아서, 지극한 은혜를 베푼 천지부모에게 정성을 다하여 효도하고 우애로써 형제를 섬겨 서로 도움이 되는 것, 즉 ‘효제(孝悌)’하는 것만이 ‘개명’과 ‘공산’의 이치라고 주장한다. "
개세가(慨世歌)
작자 :
미상
구분 :
전적
집정보 :
남곡유고(南谷遺稿)
이 가사는 남곡(南谷) 소학섭(蘇學燮,1856~1919)의 작품이다. 남곡은 한말이 가까워오는 철종 7년에 전라북도 남원에서 출생, 연제(淵齋) 송병선(宋秉璿)의 훌륭한 제자로서 평생 학문에 정진하였고, 나라가 어수선하던 한말에는 우국지심이 남달리 강렬했던 선비이다. 당시 고종(高 宗 )이 빈천하였다는 소식을 접하고, 통분함을 이기지 못하여 당산(堂山)에 들어 절식으로 망곡(望哭)하다가 10여 일만에 당년 64세로 타계한 인물이다. 그의 시문집으로 『남곡유고(南谷遺稿)』가 있다. 사후 40년이 지난 기해년(1959)에 엮어낸 한시문의 전적인데, <개세탄(慨世歎)>은 권3 잡저에 실려 전한다. <개세탄(慨世歎)>은 제목이 뜻하는 그대로 세상 되어가는 형편을 염려하여 통탄한 노래이다. 작품의 형태상 짜임은 2음보 1구 형성을 바탕으로 한 총 67구로서, 4·4조를 위주로 한 가사체 노래이다. 각 구에는 4언으로 된 한시문의 나열이 많은데, 이는 평소 작자의 몸에 베인 한시문의 작시 습성이 그대로 반영된 때문인 것으로 이해된다. 그러나, 한학자로서 우리 고유의 전통 시가 전승에 관심을 두고, 이 같은 국문체 가사를 제작함은 자주의식이 투철한 당대 지식인의 흥미 있는 작시 사례로 주목된다.
개화별곡이라
작자 :
미상
구분 :
전적
집정보 :
개화별곡이라
<개화별곡>은 작자는 알 수 없으며, 창작시기는 조선후기로 추정되는 기행가사(紀行歌辭) 작품이다. 기행가사는 작자가 관리(官吏)로 임명되어 부임하는 도중의 노정(路程)을 노래하거나, 부임지에서의 절경(絶景)을 보고 느낀 감흥과 정취를 표현한 작품이다. 또 조선후기로 가면 유람(遊覽)의 성격을 지니는 작품이 창작된다. 따라서 이 작품은 유람의 성격이 나타나므로 창작시기를 조선후기로 보아도 무리가 없다. 이 작품은 모두 18쪽으로 되어 있고, 위에서 아래로 죽 이어 쓴 줄글 종서(縱書)의 형태이다. 각 쪽은 대체로 질서 있게 8줄씩 순국문으로 필사되어 있다. 그러나 첫 번째 쪽만 7줄로 구성되어 있다. 4음보 1행으로 전체 68행의 분량으로 이루어져 있고, 율격은 3 ․ 4조와 4 ․ 4조가 주조를 이루고 있다. 이 작품의 내용을 보면, “츈풍의 요탕여 유흥을 불너니”, “동 불너야 일호듀 걸너놋코 석양이 거은후의 어풍 올나가니”, “장인봉”, “옹여봉”, “배학봉”, “백악산”, “비봉산”, “창로 도드려 능파의 올나가니” 라는 대목에서 알 수 있듯이 화자는 곳곳을 기행(유람)하고 그 곳에서 느낀 감회를 술회하고 있다. 또 작품의 말미에서는 청산녹수간의 이럭저럭 늙으리라고 하면서 자연에 순응하는 자세가 엿보인다.
처음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이전